바른믿음 신문
바른믿음 아카데미
앤아버 정착
미시간대학교 대학원
다국어 성경

요즘 특이한 와이셔츠를 입은 목사들이 자주 보인다. 최근에 목회자 모임이 있어 함께 모이면서 보니 몇 목사들이 그런 특이한 와이셔츠를 입고 있었다. 그 동안 무관심했으나, 최근 그런 와이셔츠를 입는 목사들이 부쩍 많아지고 있어 좀 알아보았다. 사람들은 그 옷을 ‘로만 칼라’(roman collar), 또는 ‘로만 칼라 셔츠’라고 부른다. 어떤 사람들은 ‘성직자 셔츠’(clergy shirts)라고도 부른다. 원래 ‘칼라’(collar)는 의복의 목 부위를 뜻하는 말인데, ‘로만 칼라’라는 말이 그런 와이셔츠를 부르는 말로 자리잡은 모양이다. 


  
 영성운동의 대가로 알려진 최일도 목사가 로만 칼라를 착용하고 있다


보통 와이셔츠의 칼라는 길쭉한 형태이고, 비스듬하게 드러누워있다. 그런데 '로만 칼라'라고 불리우는 와이셔츠의 칼라는 길이가 아주 짧다. 예전의 중.고등학교 교복의 칼라처럼 꼿꼿하게 세워진 상태로 목을 감싼다. 칼라가 검은색 하나로 구성되는 경우가 많고, 때로는 검은 색 칼라의 앞이 조금 트이고 그 속에 ‘각대’라는 하얀 색 플라스틱이 목을 감싸고 있는 형태도 많다.


요즘 한국 목사들 사이에 유행하고 있는 이 옷은 칼라의 길이가 더 짧아진 모습이다. 일부에서는 이것이 로만 칼라와는 무관한 중국 사람들의 옷으로부터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한국 교회의 목회자들이 중국 사람들의 의복을 모방한다고 볼 특별한 이유가 없고, 그 옷을 입는 사람들이 로만 칼라의 다른 형태라고 여기고 있으므로 지금 한국 목사들에게서 유행하는 이 옷은 로만 칼라의 개량형이라고 볼 수 있겠다. 최근에는 장로, 집사들 중에서도 이 옷을 입는 사람들이 종종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다.


대체 이런 형태의 와이셔츠는 언제 어디에서 유래하였을까? 어쩌다 이제 기독교의 목사들까지 그런 옷을 입고 다니게 되었을까? 로만 칼라의 기원이라고 할 수 있는 의복이 종교개혁 이후 스코틀랜드 장로교회에서 처음 시작되었다. 그러나 스코틀랜드에서 발전된 그 옷은 현재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것과는 모양과 형태가 달라 지금 유행하는 로만 칼라의 기원이라고 할 수 없다고 한다.


현재 유행하는 로만 칼라의 직접적인 기원은 로마 천주교회의 사제들의 옷이다. 15세기부터 로마 천주교회는 사제들을 위한 특별한 옷을 만들기 시작했고, 16세기에 접어들면서 더욱 전문화되고 보편화되었다. 천주교에 대해 깊이 연구하는 사람들은 이 옷이 예수회 신부들의 의복관 깊은 연관이 있다고 한다. 분명한 사실은 이제 기독교 목사들도 애용하는 이 옷이 원래 천주교가 그리스도의 피와 살로 하나님께 속죄의 제사를 드리도록 세운 비성경적 직분인 ‘사제’(제사장)들에게 입히기 위해 만든 특별한 복장에서 유래하였다는 것이다.


구약 시대에는 동물의 피로 제사를 드리는 제사장이 있었고, 하나님은 그 제사장들을 위해 특별한 옷을 만들어 주셨다. 예수 그리스도의 영원한 제사장 직을 임시로 불완전하게 대행하는 인간 제사장들을 거룩하게 구별하고 성별하시기 위해서 특별한 옷을 입히셨던 것이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가 자기의 피로 영원한 속죄의 제사를 완수하셨으므로 더 이상 인간 제사장직이 필요하지 않으므로 천주교의 제사장(사제) 직분은 매우 비성경적이다.


포도주와 빵을 진짜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과 살로 변화시킨다고 하며, 그것으로 하나님께 죄사함을 비는 속죄의 제사를 여전히 드린다는 천주교의 사제들을 거룩하게 구별하려고 특별한 옷을 지어 입힌다는 것은 성경에 반하는 아주 가증한 악이다. 천주교가 사제들에게 특별한 옷을 입혀 거룩하게 구별하고 성별하려는 것이 사람 보기에는 근사할지라도 하나님 보시기에는 전혀 바르지 못하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보혈의 완전한 제사를 믿는 기독교 목사들이 비성경적인 천주교 사제들이 입는 그런 옷을 좋아하지 않아야 한다. 또한 마치 그 옷으로 말미암아 거룩해지고 성별되어진 것처럼 행동하는 가증한 복장을 동경하며 따라 입어 본다는 것은 매우 어리석고 부적절한 일이다. 제 정신과 신앙을 가진 기독교 목사라면 그런 행동을 할 이유가 없다.


이러한 심각한 내막을 알지 못하고 단지 그 옷이 실용적이고 멋있어 보여 그 동안 입었을지라도, 그 옷의 기원이 되는 천주교의 사제들의 복장의 의미를 알았다면 이제 더 입지 말아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그런 옷을 입고 다니는 어리석은 짓을 한다면, 그 사람은 제 정신을 가진 정상적인 목사라고 보아 줄 수는 없다. 왜냐하면 인간은 자기가 입는 옷을 통해 자신의 영적인 정체성, 사상, 신념 등을 표현하는 문화적 존재이기 때문이다.


굿하는 무당들에게 적합한 옷이 있다. 무당들이 색동옷을 입는 이유는 귀신을 섬기는데 적당하고 귀신이 그 옷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또한 전쟁하는 군인들에게 어울리는 옷이 있고, 사람의 병을 고치는 의사들에게 적합한 옷이 있는 것처럼, 그릇된 신앙을 가진 천주교의 사제들의 정신과 신앙을 표현하기에 적합하게 고안된 옷을 왜 기독교 목사들이 좋아한다는 것인가? 지금 유행하는 로만 칼라 속에 천주교의 신앙과 정신이 베여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계속 그 옷을 입고 다니는 목사들은 스스로 기독교의 구원의 진리를 전파하는 목사가 아님을 선전하는 것이다.


당연히 그들은 로만 칼라를 입는 자신이 예수님을 사랑하고, 예수님의 복음을 전파한다고 우길 것이다. 옷은 그냥 옷일 뿐이라고 말할 것이다. 그러나 그 옷에 비성경적인 의미가 베여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입고 다니는 그런 목사들이 어찌 참된 목사이겠는가? 그 옷이 자신에게 적합하기 때문에 입는 것이니, 그에 맞게 대우해야 마땅한 일이다.


쉽게 말해서, 로만 칼라를 입는다는 것은 최고의 적그리스도 종교인 로마 천주교의 사상과 정신을 완강하게 거부하지 않는다는 증거이다. 이것을 부정하거나 피해가려는 다른 모든 말은 변명이고 핑계이다. 실제로 로만 칼라를 애용하면서 천주교에 대해 지극히 경계하는 사람을 볼 수가 없다. 



로만 칼라는 천주교 중심의 연합운동의 상징


최근 10여 년 동안 천주교 중심의 종교연합 운동이 무르익으면서 기독교 목사들에게 로만 칼라가 더 보편화되었다. 이 사실이 무엇을 의미하는가? 천주교 중심의 종교연합 운동에 심정적으로, 적극적으로 동조하는 목사들이 늘어나면서 동시에 로만 칼라가 더 유행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 ‘종교다원주의 성향’ 또는 천주교와 다른 종교에 대해 성경적인 자세를 가지지 못하는 ‘맨붕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목사들이 증가되면서 동시에 로만 칼라가 더 유행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면 실제로 로만 칼라는 천주교 중심의 종교 연합 운동과 어떤 관련이 있을까? 다음의 몇 가지를 생각해 보면 분명한 연관이 있다고 볼 수 있다. 비교적 일찍 로만 칼라는 착용하고 다닌 목사들 가운데 유독 감리교 목사들이 많았다. 전 세계적인 조사 통계를 내 보지는 않았으나, 적어도 내 주변에서는 그랬다. 왜 감리교 목사들이 비교적 일찍 로만 칼라를 착용하기 시작했을까?


지난 2006년에 감리교와 천주교 사이에 ‘의화교리’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의화교리에 대해 감리교와 천주교가 합의를 보았다는 것은 죄인이 어떻게 하나님으로부터 의롭다 하심을 얻어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가? 에 관한 신학적 합의에 도달했다는 것이다.


이것은 감리교 목사들과 천주교 신부들 사이에 종교적 소통의 대로가 열렸다는 것을 뜻한다. 서로 같은 신념과 신앙을 가지고 있음을 확인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기독교를 떠나 천주교로 가는 신자들이 생기면 “뭐 어때요? 천주교도 하나님 믿고 구원을 얻게하는 종교입니다!”라고 감리교 목사들이 쉽게 말하기 시작하는 재미있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천주교를 같은 하나님 섬기는 종교로 인정하는 감리교의 목사들이 천주교 사제들의 복장을 따라서 입는 일은 별 일도 아니다. 그래서 감리교 목사들이 더 일찍 로만 칼라를 입기 시작했다. 


혹시 감리교 목사들이 자신들이 입는 로만 칼라가 존 웨슬리가 애용했던 복장에서 유래했다고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당시 존 웨슬리는 일평생 로마천주교와의 신학적 관계를 단절하지 않았던 영국의 성공회의 울타리에서 벗어나려고 시도한 적이 없었던 사람이었다. 감리교는 웨슬리가 죽은 후 그의 제자들에 의해 만들어 졌다. 웨슬리가 영국 성공회의 울타리 안에 머물려고 했다는 것은 동시에 그가 로마 천주교의 사상과 정신에서 완전하게 벗어나려고 마음 먹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감리교 목사들이 로만 칼라를 애용한다면, 어떠한 경우에도 천주교와 무관하다고 변명할 수 없다.    


로만 칼라를 애용하는 목사들의 교단 배경을 조사하면 천주교와 연합하는 교단들, 종교다원주의와 종교통합 운동에 대해 호의적인 교단의 목사들이 월등하게 많음을 알 수 있다. 미국에서 보면 천주교와 연합하는 CRC 교단의 목사들도 종종 로만 칼라를 입는다. WCC와 천주교를 동시에 수용하는 PCUSA 교단의 목사들도 로만 칼라는 자주 입는다. 천주교와 잘 소통하는 루터교, 성공회 등은 말할 것도 없다.


  

오래 전 이동원 목사가 신문 기자에게 관상기도에 대해 말하고 있는 모습. 천주교, 관상기도, 영성운동, WCC 등에 대해 그릇된 자세를 가진 목사들에게서 천주교 사제들처럼 일상에서 특이한 옷을 입는 경향이 더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천주교의 마더 테레사 등에 대해 호평하는 설교를 자주하고, 천주교에서 발전한 관상기도에 심취했던 이동원 목사, 이동원 목사와 함께 레노바레 등의 영성운동하는 최일도 목사 등이 로만 칼라를 자주 입고 나타난다. 한국의 상황을 보면 대체로 WCC와 천주교에 대해 관대한 예장 통합의 목사들과 감리교, 성결교 등의 목사들이 로만 칼라를 자주 입는다. 반대로 천주교와 WCC에 대해서 엄격한 태도를 고수하는 예장 합동, 합신, 고신의 목사들 중에서는 로만 칼라를 입는 목사들이 많지 않다.


로만 칼라는 단순한 옷이 아니고 그 옷을 입는 사람의 정신과 사상의 표현이다. 그래서 로만 칼라를 입는 목사들을 곱게 보아서는 안된다. 로만 칼라를 입고 강대상에 서서 설교하는 목사들은 이미 영혼의 맛이 가버린 자들이다. 그들의 영혼 속에는 사탄의 시큼한 된장이 들어가 버렸다. 그들을 자연스럽게 용인하며, 훌륭한 목사라고 존경하고 받들어 주는 교회들도 제대로 되었다고 말할 수 없다. 왜냐하면 로만 칼라는 단순한 옷이 아니고, 배교하는 이 시대의 정신과 사상이 표현되는 하나의 방식이기 때문이다. 로만 칼라를 입고 다니는 목사들에게서 된장 냄새가 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7 우리의 구원을 위해 고난 받으신 예수님의 마지막 하루 2018-03-30 26
76 누가 이 엄청난 사실을 외쳐 벼랑으로 가는 영혼들을 구할까? 2017-11-11 206
75 방언이란 무엇인고 예배, 기도회에서 공개적으로 하는 것인가요? 2017-06-21 352
74 여전히 비성경적인 중보기도를 주장하는 강순영 JAMA 중보기도 대표 2017-06-02 275
73 교단과 신학교가 성경의 하나님을 믿는지를 분별하는 기초항목 2017-04-11 516
72 한결같기 2017-03-18 435
71 낭떠러지 2017-02-04 664
70 뛰어들기 2016-12-03 642
69 진리소통 2016-11-13 701
68 칭의를 주신 분은 반드시 성화를 이루신다 2016-10-03 1042
67 그런 뜨거운 체험은 접신인가? 성령세례인가? 2016-09-27 1194
66 사랑의 교회 중보기도 학교는 성경적인가요? 2016-09-27 1097
65 성령이 주시는 믿음이 기독교 신앙의 열쇠 2016-02-24 1887
64 '4차원의 영성'은 다른 종교의 사상 2016-02-18 1966
63 환상과 스쳐가는 그림이 성령의 역사인가요? 2016-02-09 1925
62 병든 교회는 옹알거림과 CCM으로 간다 2016-01-28 2326
61 조용기 목사의 성령운동은 비성경적인 사술 2016-01-25 1817
60 (고)한경직 목사는 성자였나? 배교자였나? 2016-01-25 2262
59 김성로 목사는 예수님의 땅과 하늘의 이중제사 주장 2016-01-12 2035
58 초대교회의 예언의 은사 2016-01-12 1921
57 김성로 목사는 십자가와 부활을 차등하며 부활을 앞세워 2016-01-09 2255
56 (영상)현대 변태방언과 현대 교회의 신앙이탈 2015-12-04 2358
55 부활복음은 십자가 모르는 김성로 목사의 목회브랜드 2015-11-27 3242
54 '전설의 고향'같은 피터 와그너의 '통치신학' 2015-11-22 2036
53 춘천 한마음침례교회의 부활복음(간증운동) 성경적인가요? 2015-11-22 3565
52 성경은 예언의 내용을 분별하라 한적이 없다 2015-09-08 2579
51 명성교회 특새소리는 한국 교회 초상치는 소리 2015-08-31 3189
» 로만 칼라는 다원주의(천주교) 배도의 상징 2015-08-28 2976
49 이 시대의 방언은 뭔가요? 2015-08-21 2804
48 주기철,손양원의 길을 따르는 자들이 춤추는 날 2015-08-18 3115
47 인터넷처럼 하나님께 접속하는 예언 2015-08-17 2533
46 남침례교단 방언관련 선교 정책 변경은 그릇된 일 2015-08-17 2812
45 성령을 조종하는 안수기도는 불가능 2015-08-17 2730
44 예언은 선지자들과 사도들이 전한 말씀 2015-08-17 2375
43 성령운동과 기독교 신앙 2014-01-04 5396
42 성령운동가들의 이상한 인생 패턴 2014-01-02 10668
41 앤아버 반석교회가 CRC 교단을 떠나는 이유 2013-09-29 9209
40 비성경적인 이스라엘 사상, 이제는 분별할 때 2013-08-15 8389
39 "알파코스"-제3의 물결의 거짓부흥2 2013-08-13 17155
38 Promise Keepers(아버지학교)-제 3의 물결의 거짓 부흥운동 2013-07-24 13051
37 방언(3) - 성경이 완성되기 전에 계시를 보조했던 방언 2013-07-22 8048
36 방언(2) - “이방인도 성령받았음을 증거했던 방언” 2013-05-21 6109
35 손기철 장로,「알고싶어요 성령님」에 대한 서평 2013-04-27 49423
34 '신기'를 부르는 '성령의 기름부음' 타령 2013-03-16 6957
33 방언(1) - "십자가 복음이 완성된 구원계시임을 증거했던 방언" 2013-03-02 7126
32 예수님의 자리를 찬탈하는 중보기도운동 2013-01-12 6346
31 중보기도 사상은 비성경적 2012-12-10 7563
30 인터콥(최바울)의 변함없는 신사도운동, '백투예루살렘' 2012-11-02 6786
29 요즘 유행하는 이상한 기도 2012-09-08 8002
28 예언, 하나님이 주시는 말씀인가? 2012-08-17 11246
27 방언(4) - 릴리리리 우알랄라! ... 성경의 방언일까? 2012-07-29 29902
26 인터콥(최바울)의 신사도 운동 2012-07-23 11041
25 찬양 속에 흐르는 사탄의 술수 2012-07-14 9028
24 에스더기도운동 측의 반론에 대한 보충설명 2012-06-19 6159
23 에스더기도운동의 신사도운동 2012-05-29 7359
22 배교의 징조 - 동성애자 안수 2012-05-22 6044
21 에스더기도운동의 중보기도 운동 2012-04-30 5852
20 하용조 목사와 온누리교회의 신사도운동 2012-03-04 17763
19 송만석 장로 등의 이스라엘 운동은 그릇된 사상 2012-02-07 7851
18 김하중 장로의 하나님은 부채도사인가? 2012-01-24 8832
17 이방 종교의 영성과 유사한 손기철 장로의 이적 2012-01-06 7371
16 방언,성령춤도 주는 귀신들 2012-01-03 9337
15 손기철 장로의 기름부음의 정체 2011-12-23 5578
14 신사도운동의 거짓부흥 2011-11-22 6073
13 손기철 장로의 신사도 운동 2011-11-22 6077
12 IHOP의 끝이 보인다! 2011-06-03 7941
11 IHOP의 24/365 중보예배 2010-12-15 10197
10 IHOP의 선지자와 예언 2010-12-02 5809
9 IHOP의 사도적 리더쉽 2010-12-02 8314
8 신사도 운동의 빗나가는 기도 2010-06-05 6642
7 신사도 운동의 사도와 선지자 2010-05-12 6558
6 신사도 운동의 쓰러뜨림 2010-02-21 6811
5 신사도 운동의 기름부음 2010-02-10 8941
4 신사도 운동의 Back To Jerusalem 2010-01-30 8198
3 신사도 운동의 예언 2009-12-14 6384
2 신사도운동의 회개 2009-12-03 6240
1 신사도 운동의 금이빨 2009-11-24 10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