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믿음 신문
바른믿음 아카데미
앤아버 정착
미시간대학교 대학원
다국어 성경

조나단 에드워즈의 목회와 부흥을 연구할 때 절대로 빠뜨릴 수 없는 한 사람이 있다. 에드워즈의 어머니(에스더, Esther Stoddard)의 아버지인 솔로몬 스토다드(Solomon Stoddard, 1643-1729) 목사이다. 솔로몬 스토다드는 1669년부터 1729년까지 메사추체스 주에 있는 노스햄프턴 교회, 즉 나중에 조나단 에드워즈가 대각성 운동을 일으킨 교회의 담임목사였다. 그는 1726년에 당시 24세였던 어린 외손자 에드워즈 목사를 부목사로 청빙하였고, 3년 후 8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솔로몬 스토다드의 아버지는 보스톤 지역에서 소문난 매우 부유한 상인이었다. 아버지의 후원과 자신의 성실함으로 말미암아 그 당시 최고의 엘리트 학생들을 배출했던 하바드 대학의 학부를 1662년에 졸업했고, 이어서 하바드 대학 대학원에 진학하여 3년 동안 신학을 공부하였다. 그러나 성찬 등에 관한 솔로몬 스토다드의 신학 노선은 훗날 그의 외손자 조나단 에드워드가 강력하게 주창하였던 칼빈주의와는 조금 차이가 있었다. 

 


스토다드와 노스햄프턴 교회


스토다드는 외손자 에드워즈가 자신의 후임자가 되어 1차 대각성의 중심인물이 되도록 엄청난 기회를 주었던 사람이다. 동시에 에드워즈가 1차 대각성 운동을 이끌었음에도 불구하고, 바로 그 교회에서 가슴 아프게 해임당하게 만든 원인도 제공한 사람이다. 그 직접적인 원인은 성찬에 관한 에드워즈의 지극히 성경적인 가르침이었다. 이전의 담임목사 스토다드로부터 성찬에 대한 그릇된 교육을 받은 신자들이 에드워즈의 성찬에 관한 지극히 성경적인 입장을 거부했고,  결국 그 교회 신자들 9/10 이상이 에드워즈를 담임목사 직에서 해임시키는데 동조하는 찬성표를 던졌다. 이것 한가지만 보아도 스토다드의 신학 노선에 문제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스토다드와 노스햄프턴 교회의 만남은 1669년에 갑자기 이루어졌다. 그 교회를 담임하고 있던 앨리자 메더(Eleazar Mather,1637-1669) 목사가 젊은 나이에 갑자기 사망했기 때문이었다. 그 교회의 신자들은 스토다드에게 담임목사가 되어줄 것을 요청했고, 스토다스는 수락했고 그 다음 해인 1670년에 노스햄프턴으로 이사하였다. 또한 그 해에 홀로된 전임자 메더 목사의 미망인 에스더(Esther Warham)과 결혼했다.2) 그 당시에는 홀로된 목회자 미망인이 다른 목회자와 결혼하는 일이 비교적 흔했다. 이후 스트다드와 에스더는 13명의 자녀를 낳았는데, 그 중에 한 명이 에드워즈의 어머니 에스더 스토다드이다.


스토다드는 점차 강력한 리더쉽을 발휘하기 시작했고, 그 지역에서 아무나 쉽게 대할 수 없는 상당한 명성과 영향력을 가지게 되었다. 특히 스토다드는 원고를 가지지 않고 설교를 힘차게 진행하는 재능으로 인해 청중들의 마음을 강력하게 사로잡았다. 훗날 에드워즈의 아버지 디모데 목사가 회고한 내용에 의하면, 스토다드는 설교에 관해서는 매우 분명한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디모데는 자신의 장인 스토다드가 설교를 사람의 말로 채우지 않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채워야 한다는 강한 신념을 가지고 있었다고 다음과 같이 회고 했다. 


"설교자는 자신의 재치있는 말이나 웅변기술을 보이라고 강단에 세워진 사람이 아니고 사람의 양심에 믿음의 불이 붙게하려고 강단에 세워진 사람이다."3) 


에드워즈 전기 작가 이안 머레이는 에드워즈의 설교 스타일이 매우 단조로웠고, 특히 원고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평이하게 읽어 내려가는 설교를 했다고 알려진 일반적인 정보가 사실이 아닐 것이라고 주장한다. 왜냐하면 그의 전임자 스토다드는 원고에 얽매이지 않고 다이나믹하게 설교하여 교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그리고 설교에 대한 그와 같은 신념을 자신의 책에다 기술하기도 했기 때문이다. 에드워즈가 단순히 원고를 읽는 설교를 했다면, 스토다드와 그의 설교를 좋아하는 그 교회의 신자들이 에드워즈를 후임자로 청빙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이안 머레이의 주장하였다.4)


스토다드는 성경뿐 아니라 자연(nature)을 통해서도 인간이 하나님의 영광을 경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나님의 영광을 경험하면 인간의 의지에 자동적으로 변화가 일어날 수 있다고 가르쳤고, 또한 경험된 하나님의 영광이 인간의 심령에 거부할 수 없는 강력한 영향(a commanding power on the heart)을 미친다고 주장했다. 굳이 성령과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아니어도 인간의 영혼에 변화가 일어날 수 있다고 보았던 것이다.5)


그러나 그 시대의 청교도 목회자들은 분명한 회개로 말미암는 구원에 대한 교리를 확실하게 믿고 주장했다. 스토다드는 목회의 본질이 죄인들과 전능하신 하나님이 가까워지게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했고, 죄인들의 마음을 바꾸는(conversion of the hearts of sinners)것이 그의 사역의 목표였다.6) 스토다드가 이와 같은 그릇된 신학과 목회사상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많은 사람들이 그의 설교를 좋아했고, 그의 영향력과 명성은 계속 커졌다. 그래서 스토다드는 자신의 사상을 경계하는 목사들로부터 종종 ‘코네티컷 계곡의 교황’이라고 비아냥 받기도 했다.7)

 


중도언약(Half-way Covenant)


스토다드의 그릇된 신학 사상 중에서 훗날 에드워즈의 목회에 가장 심각한 암초로 작용한 것은 ‘중도언약’ 개념이었다. 간단히 말해, 중도언약 개념은 성경이 가르치는 성찬과 세례에 관한 엄격한 신앙요건을 다소간 약화시켜서 교회와 신자들에게 적용하자는 것이었다. 성경은 오직 그리스도의 은혜로 구원받았음을 확신하고, 또한 복음으로 구원받은 신자의 증거가 분명하게 나타나는 사람에게만 성찬에 참여하게 하라고 명령한다. 바울 사도는 고린도교회에서 신앙의 자격이 없는 사람이 함부로 성찬에 참여하다가 죽기까지 했다고 언급했다. 


“주의 몸을 분변치 못하고 먹고 마시는 자는 자기의 죄를 먹고 마시는 것이니라 이러므로 너희 중에 약한 자와 병든 자가 많고 잠자는 자도 적지 아니하니.”(고전 11:29,30)


성경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은혜를 영적으로 인격적으로 확신하는 자에게만 성찬에 참여하도록 명령한다. 그리고 세례도 동일한 신앙확신이 있는 사람에게 베출어져야 한다고 가르친다. 그러나 신학적으로 자유주의자였던 스토다드는 성찬과 세례에 대해 조금 다른 자세를 가지고 있었다. 그는 성찬식 그 자체를 죄인들에게 은혜를 베풀고, 개종을 유도하는 '회심의식'(A Converting Ordinance)로 이용될 수 있다고 보았다.8)


스토다드가 앞장서 주장한 중도언약은 교회에 출석하면서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다고 고백하며 특별한 부끄러운 일에 연루되지 않은 모든 사람들이 참여하도록 성탄의 문턱을 낮추고, 동시에 분명한 신앙고백이 이루어지지 않은 그들의 자녀들에게도 세례를 베풀어야 한다는 사상이었다. 중도언약 사상은 스토다드가 노스햄프턴 교회에서 목회를 시작하기 약 8년 전 1661년에 회중교회(Congregational church)에서 심각하게 논의되었고, 그 과정에서 가장 중심적이고 주도적인 역할을 확실하게 한 사람이 바로 스토다드였다.9) 


중도언약 사상을 주장했던 스토다드는 그것을 위해 두 가지를 신학적인 근거로 이야기했다. 첫째, 교회에 나오는 사람들 중에서 누가 진실로 거듭난 사람인지 정확하게 알 수가 없으며, 또한 지상의 가시적 교회는 100% 완전하고 순결한 신앙공동체가 아니라는 것이었다. 둘째, 성찬이 은혜의 수단(방편)이므로 비교적 올바른 사람들이 더 많이 참여하게 함으로써 사람들의 개종을 촉진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10)


스토다드가 중도언약을 주장하게 된 근본적인 이유는 그는 국가교회(a national church) 사상을 가진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구약 시대처럼 교회의 구성원들과 사회의 구성원들이 동일시되고, 사회의 모든 사람들이 자동적으로 교회에 소속하여 세례를 받고 목사의 신앙지도를 받는 국가 교회를 추구하는 그릇된 신학을 가진 사람이었다.11) 스토다드의 중도언약 사상을 좋아하는 목회자들은 매우 많았다. 왜냐하면 그 당시 뉴 잉글랜드에서 목회자들은 사회적으로 매우 높은 신분에 해당되었고, 더 많은 사람들에게 세례를 베풀고 성찬에 참여하게 함으로서 목회자들은 더 많은 종교적 권위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 행사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스토다드가 성찬과 세례를 위해 분명한 회개의 증거를 강조하는 청교도 신앙과 명백하게 배치되는 이런 신학 사상을 가지게 된 이유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청교도 1세대와 전혀 다른 환경에서 자하면서 교회와 멀어지고 있는 2세대를 교회로 유입시키려는 의도가 크게 작용했다고 보아야 한다. 당시 뉴 잉글랜드의 청교도 2세대들은 이미 신앙보다는 정치적이고 경제적인 문제들에 대해서 더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었다. 그런 상황에서 노스햄프턴 교회의 스토다드의 전임자는 여전히 철저한 청교도 목회 방식을 고수했고, 교인 수는 현저하게 줄어들었다. 그러나 스토다드가 등장하여 엄격한 청교도 신앙에서 벗어나 다소 개방된 목회 방식을 도입하자 교인의 수가 눈에 띄게 늘었다.12)

 


성찬 문제로 시작된 고난


그러나 훗날 스토다드가 뿌려놓은 이 씨앗이 에드워즈의 목회를 파괴하는 심각한 덫이 되고 말았다. 1726년부터 에드워즈는 스토다드가 담임했던 노스햄프턴 교회에서 목회를 시작하였고, 1734-35년 동안에 일어난 ‘코네티컷 계곡의 부흥’(Connecticut Valley Revival)과 1740-42년 동안에 일어난 1차 대각성(the First Great Awakening)을 이끌었다.


그러나 1748년부터 에드워즈와 그 교회 신자들 사이에 성찬식에 참여하는 사람의 자격에 관한 심각한 갈등과 논쟁이 시작되었다. 에드워즈는 외할아버지 스토다드의 성찬에 대한 가르침이 성경적이지 못하다는 확신을 가지게 되었다. 그 이전에는 왜 이 문제가 대두되지 않았는지에 대해서는 정확한 이유를 알 수 없으나, 에드워즈가 확신을 가지고 교인들에게 스토다드가 가르친 성찬 사상이 틀렸다고 선언한 때는 1차 대각성이 지나고 한참 후인 1748년이었다. 1749년에 에드워즈는 친구 죠셉 밸라미(Joseph Bellamy)에게 보낸 편지에서 그 당시 상황을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당신은 내가 경험하고 있는 극도의 어려움에 대해 이해할 수 있으실 것입니다. 나는 하나님의 신적인 도우심과 자비로운신 은혜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에 서 있습니다. 내가 내 딛는 발걸음 하나 하나, 그리고 내가 말하는 내용 하나 하나에 대해 하나님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나에 대해 극도로 비판적으로 냉혹한 태도를 보이는 많은 사람들이 내가 행동하고 말하는 모든 것을 매서운 눈으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그들은 내가 하고 싶은 행동과 말을 하게 만들고 있고, 나의 말들과 행동들은 어둠 속에서 드러나는 빛처럼 주목받고 있습니다.”13)


에드워즈와 노스햄프턴 교회의 신자들 사이는 성찬식 참여 자격에 관한 문제로 극도의 갈등이 고조되었고, 결국 에드워즈에 대한 신임 투표가 진행되었다. 남자 성도들 230명이 투표하였으나 불행하게도 그 중에서 에드워즈가 그 교회에서 계속 목회하기를 바란다고 의사표시를 한 사람의 수는 불과 23명에 불과했다. 1750년 7월, 에드워즈는 23년 동안 목회하면서 두 번의 놀라운 부흥을 이끌었던 노스햄프턴 교회에서 마지막 설교를 했다. 에드워즈가 1차 대각성을 일으켰던 바로 그 교회에서 그렇게 슬프게 떠나야만 했다는 사실은 우리 모두에게 충격이다.


그런데 에드워즈를 그렇게 슬프게 만든 사람은 과연 누구인가? 단지 에드워즈를 쫓아내려고 반대표를 던진 그 신자들인가? 그렇게 말할 수는 없다. 에드워즈를 그 교회의 담임목사가 되도록 이끌어 준 외할아버지 솔로몬 스토다드 목사가 다시 에드워즈를 쫓아냈다고도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의 그릇된 성찬 사상의 영향을 받은 신자들이 에드워즈의 올바른 가르침을 거부하여 생긴 일이기 때문이다. 참으로 아이러니한 역사적인 사실이다.


성찬은 교회를 교회되게 하는 가장 중요한 교회의 표징이다. 스토다드의 성찬 사상은 매우 비성경적이었다. 에드워즈를 담임목사로 청빙한 그 교회의 뿌리가 되는 사람들은 스토다드의 그릇된 성찬 신학으로 훈련된 사람들이었다. 스토다드는 교회에 다니면서 특별히 악한 일을 하지 않으면 누구나 성찬에 참여하게 만들었다. 그렇게 배우고 훈련된 사람들이 시간이 지나면서 그 교회를 지탱하는 견고한 세력이 되었던 것이다. 물론 그 중에는 신실한 사람들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거듭남이 무엇인지도 알지 못하면서 성찬을 받고, 시간이 지나면서 그 교회의 핵심 인물이 된 사람도 틀림없이 있었을 것이다. 바로 그런 사람들이 교회의 중심 세력을 이루게 되었고, 완고하게 에드워즈의 올바른 가르침을 거부하였다. 그 사람들이 에드워즈가 교회를 떠날 수밖에 없는 분위기를 만들었을 것이라고 짐작하는 것은 결코 무리한 일이 아닐 것이다. 노스햄프턴 교회가 에드워즈가 직접 개척한 교회였고, 처음부터 에드워즈의 가르침을 받은 사람들이 중심 세력이 된 교회였더라면 절대로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 각주 ---

1)Solomon Stoddard-Wekipedia.
2)앞의 글.

3)Iain H. Murrey, Jonathan Edward: A New Biography (Carlisle, PN: The Benner of Truth Trust, 1996), p. 8.
4)앞의 책, p. 188.
5)Solomon Stoddard-Wekipedia.
6)앞의 글.
7)Jeorge M. Marsdan, Jonathan Edwards: A Life (New Haven & London, Yale University Press: 2003), p. 11.
8)앞의 책, p. 31.
9)Solomon Stoddard-Wekipedia.
10)Jeorge M. Marsdan, Jonathan Edwards: A Life (New Haven & London, Yale University Press: 2003), pp. 30-31.
11)앞의 책.
12)Solomon Stoddard-Wekipedia.
13)Letter to Joseph Bellamy, 6 December 1749 (Letters and Personal Writings, ed. Claghorn, 309). Puritan Reformed Theological Seminar의 Michael A. G. Haykin 교수의 수업 교재에서 재인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9 넓은 의미의 성례(Sacrament) 2019-05-22 26
88 "기뻐하라 너히 상이 큼이라" 2019-03-29 59
87 성령은 말씀의 영입니다 2019-03-29 41
86 우리의 시민권은 하늘에 있으니 2019-03-27 37
85 영원하신 중보자 예수 그리스도 2019-03-24 36
84 무릎 꿇고 기도하셨나요? 2019-03-24 35
83 오직 택하심과 은혜로 말미암는 구원 2018-12-18 97
82 철저한 칼빈주의자 에드워즈 2018-12-18 77
» 에드워즈의 외할아버지 솔로몬 스토다드 2018-08-04 139
80 데모데 에드워즈, 조나단 에드워즈의 아버지 2018-06-26 162
79 에드워즈의 할아버지, 리처드 에드워즈 2018-06-02 123
78 조나단 에드워즈 2018-05-27 198
77 우리의 구원을 위해 고난 받으신 예수님의 마지막 하루 2018-03-30 138
76 누가 이 엄청난 사실을 외쳐 벼랑으로 가는 영혼들을 구할까? 2017-11-11 367
75 방언이란 무엇인고 예배, 기도회에서 공개적으로 하는 것인가요? 2017-06-21 594
74 여전히 비성경적인 중보기도를 주장하는 강순영 JAMA 중보기도 대표 2017-06-02 459
73 교단과 신학교가 성경의 하나님을 믿는지를 분별하는 기초항목 2017-04-11 627
72 한결같기 2017-03-18 484
71 낭떠러지 2017-02-04 719
70 뛰어들기 2016-12-03 688
69 진리소통 2016-11-13 762
68 칭의를 주신 분은 반드시 성화를 이루신다 2016-10-03 1132
67 그런 뜨거운 체험은 접신인가? 성령세례인가? 2016-09-27 1326
66 사랑의 교회 중보기도 학교는 성경적인가요? 2016-09-27 1234
65 성령이 주시는 믿음이 기독교 신앙의 열쇠 2016-02-24 1974
64 '4차원의 영성'은 다른 종교의 사상 2016-02-18 2058
63 환상과 스쳐가는 그림이 성령의 역사인가요? 2016-02-09 1986
62 병든 교회는 옹알거림과 CCM으로 간다 2016-01-28 2453
61 조용기 목사의 성령운동은 비성경적인 사술 2016-01-25 1910
60 (고)한경직 목사는 성자였나? 배교자였나? 2016-01-25 2407
59 김성로 목사는 예수님의 땅과 하늘의 이중제사 주장 2016-01-12 2085
58 초대교회의 예언의 은사 2016-01-12 1987
57 김성로 목사는 십자가와 부활을 차등하며 부활을 앞세워 2016-01-09 2322
56 (영상)현대 변태방언과 현대 교회의 신앙이탈 2015-12-04 2416
55 부활복음은 십자가 모르는 김성로 목사의 목회브랜드 2015-11-27 3320
54 '전설의 고향'같은 피터 와그너의 '통치신학' 2015-11-22 2101
53 춘천 한마음침례교회의 부활복음(간증운동) 성경적인가요? 2015-11-22 3646
52 성경은 예언의 내용을 분별하라 한적이 없다 2015-09-08 2625
51 명성교회 특새소리는 한국 교회 초상치는 소리 2015-08-31 3300
50 로만 칼라는 다원주의(천주교) 배도의 상징 2015-08-28 3120
49 이 시대의 방언은 뭔가요? 2015-08-21 2905
48 주기철,손양원의 길을 따르는 자들이 춤추는 날 2015-08-18 3192
47 인터넷처럼 하나님께 접속하는 예언 2015-08-17 2587
46 남침례교단 방언관련 선교 정책 변경은 그릇된 일 2015-08-17 2876
45 성령을 조종하는 안수기도는 불가능 2015-08-17 3127
44 예언은 선지자들과 사도들이 전한 말씀 2015-08-17 2436
43 성령운동과 기독교 신앙 2014-01-04 5514
42 성령운동가들의 이상한 인생 패턴 2014-01-02 11353
41 앤아버 반석교회가 CRC 교단을 떠나는 이유 2013-09-29 9332
40 비성경적인 이스라엘 사상, 이제는 분별할 때 2013-08-15 8750
39 "알파코스"-제3의 물결의 거짓부흥2 2013-08-13 19480
38 Promise Keepers(아버지학교)-제 3의 물결의 거짓 부흥운동 2013-07-24 13325
37 방언(3) - 성경이 완성되기 전에 계시를 보조했던 방언 2013-07-22 8128
36 방언(2) - “이방인도 성령받았음을 증거했던 방언” 2013-05-21 6166
35 손기철 장로,「알고싶어요 성령님」에 대한 서평 2013-04-27 49624
34 '신기'를 부르는 '성령의 기름부음' 타령 2013-03-16 7132
33 방언(1) - "십자가 복음이 완성된 구원계시임을 증거했던 방언" 2013-03-02 7259
32 예수님의 자리를 찬탈하는 중보기도운동 2013-01-12 6460
31 중보기도 사상은 비성경적 2012-12-10 7716
30 인터콥(최바울)의 변함없는 신사도운동, '백투예루살렘' 2012-11-02 6933
29 요즘 유행하는 이상한 기도 2012-09-08 8120
28 예언, 하나님이 주시는 말씀인가? 2012-08-17 11759
27 방언(4) - 릴리리리 우알랄라! ... 성경의 방언일까? 2012-07-29 31047
26 인터콥(최바울)의 신사도 운동 2012-07-23 11420
25 찬양 속에 흐르는 사탄의 술수 2012-07-14 9172
24 에스더기도운동 측의 반론에 대한 보충설명 2012-06-19 6245
23 에스더기도운동의 신사도운동 2012-05-29 7467
22 배교의 징조 - 동성애자 안수 2012-05-22 6121
21 에스더기도운동의 중보기도 운동 2012-04-30 5935
20 하용조 목사와 온누리교회의 신사도운동 2012-03-04 17934
19 송만석 장로 등의 이스라엘 운동은 그릇된 사상 2012-02-07 8000
18 김하중 장로의 하나님은 부채도사인가? 2012-01-24 9200
17 이방 종교의 영성과 유사한 손기철 장로의 이적 2012-01-06 7449
16 방언,성령춤도 주는 귀신들 2012-01-03 9581
15 손기철 장로의 기름부음의 정체 2011-12-23 5701
14 신사도운동의 거짓부흥 2011-11-22 6200
13 손기철 장로의 신사도 운동 2011-11-22 6188
12 IHOP의 끝이 보인다! 2011-06-03 8012
11 IHOP의 24/365 중보예배 2010-12-15 10315
10 IHOP의 선지자와 예언 2010-12-02 5881
9 IHOP의 사도적 리더쉽 2010-12-02 11698
8 신사도 운동의 빗나가는 기도 2010-06-05 6758
7 신사도 운동의 사도와 선지자 2010-05-12 6626
6 신사도 운동의 쓰러뜨림 2010-02-21 6938
5 신사도 운동의 기름부음 2010-02-10 9034
4 신사도 운동의 Back To Jerusalem 2010-01-30 8429
3 신사도 운동의 예언 2009-12-14 6435
2 신사도운동의 회개 2009-12-03 6356
1 신사도 운동의 금이빨 2009-11-24 10778